천방지축 꼬맹이가 불쑥 큰 모습에 심장이 쿵 하고 내려 앉는다

천방지축 꼬맹이가 불쑥 큰 모습에 심장이 쿵 하고 내려 앉는다

핀터레스트

<서프라이즈>

기다리고 기다리던 수많은 날 들.

모든 이유가 날 향하는 것만 같아 혼자 삭혔던 눈물.

수십 번을 겪어도 매순간 적응하기 힘들었던 현실.

격려와 위로도 달래 지지 않던 마음.

눈 앞에 포기가 보이던 그 순간!

기적처럼 나 에게도 두줄이 생겼다.

혼자만의 비밀로 아무도 모르게,

준비하고 있었을 너의 이벤트.

애타던 마음이, 애정의 마음으로 변했던 그날.

너의 서프라이즈는 성공적이었고, 난 주저앉아 펑펑 울었다.

‘엄마, 오래 기다리게 해서 미안해요.’

핀터레스트

<퇴사의 꿈>

출근을 알리는 알람이 울린다.

여유로운 아침이지만,

일정이 너무 빡빡하다.

모닝 커피 홀짝이며 정신을 차려보니,

어느새 업무는 시작되었다.

깜박이 없는 업무량에 넋을 잃고,

영혼마저 가출해 버릴 것 같지만,

언제나 그렇듯,

한결 같이 해맑으신 나의 상사를 보며

또 다시 퇴사의 꿈을 접는다.

‘귀여우니 봐준다.’

핀터레스트

<심쿵>

천방지축 물, 불 못 가리던 꼬맹이가

‘내가 할 게’ 말이 자연스러워진 게

‘나 이제 아기 아니야’ 라고 하는 것 같아

왠지 모를 섭섭함이 몰려온다.

작은 일에도 도와준다고 방방 뜨는 모습이

너무 설레어 보여 거절할 수도 없다.

하나하나 배워가는 게 당연 하지만,

불쑥 큰 모습에 심장이 쿵 내려 앉는다.

‘아가, 언제 이만큼 커버린 거니’

<반성>

길어지는 기싸움에 순간의 감정을 누르지 못 하고,

소리를 지르고, 매를 들었다.

너는 아프고 서러워서 울었고,

나는 마음이 쓰라려서 울었다.

밤 새도록 미안함을 붙들고,

잠 못들 걸 알면서도

감정에 휩쓸려 버린 나에게 화가 났다.

눈물 머금고 잠든 너를 보며,

엄마의 자격을 운운한다.

반성의 밤은 야속하게도,

한없이, 더디게 흐른다.

핀터레스트

옷이날개 다른 글 보러가기

옷이날개 네이버 블로그

0 공감은 힘이 됩니다~
옷이날개

옷이날개는 옷, 신발, 스타일, 패션에 관련된 유익하고 재미있는 정보를 다루는 블로그입니다. 내일 뭐 입을지, 우리들의 오랜 고민을 해결해줄 고민 해결사를 만나보세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