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마니 PRIVE 12 FALL 쿠튀르 컬렉션 ARMANI COUTURE

아르마니 PRIVE 2012 FALL 컬렉션을 보면서 문득 드는 생각이 있었다.

나는 우연한 계기로 가끔 과거의 패션쇼를 볼 때가 있다.
과거의 쇼를 볼 때면 어쩐지 현재의 유행과 겸치는 지점을 발견하게 마련인데
요즘처럼 헤어피스를 활용한 스타일링이 강해지고 있을 때,
한 번씩 새로운 시도를 위해 예전의 쇼를 구경해보는 것은
새로운 환기가 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하게 된다.
현재도 관심받고 있는 파스텔톤을 볼 수 있었으며
머리에 쓰는 모자부터 시작해서 다양한 헤어피스를 구경할 수 있었다.

아르마니 프라이빗 컬렉션 초반부 의상

그라데이션 톤과 모자, 클러치

베이지 골드 컬러가 머리부터 발끝까지 물들어 있는 느낌이다.
상의와 하의의 컬러톤은 진하기의 차이가 있으나
한 데 어우러져 모델의 피부색과도, 화장과도 매치되고 있다.
흔히 착용할 수 있는 모자를 활용했으며
아직까지는 초반부로, 강조된 듯한 느낌보다는 고요한 분위기를 풍긴다.

파스텔 톤이 주목되는 의상

파스텔 톤의 아르마니 컬렉션

여전히 모자는 통일되어 있으나, 파스텔 톤의 향연을 목격할 수 있다
위에서부터 아래로 보랏빛으로 물들어 있는듯한 느낌
고급 의상임을 보여주는 소재를 볼 수 있으며
자연스럽게 머리부터 발끝까지 연결된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파스텔 톤 기존 블로그 참조

헤어피스의 등장

아르마니 헤어피스

그리고 조금씩 공개되기 시작하는 헤어피스
헤어피스라는 것은 간단하게 말하면
머리와 관련된 장신구라고 볼 수 있겠다
HAIR + PIECE 라는 단어의 조합으로
최근 우리나라 가수 ‘현아’가 등장하며 본인의 I’M NOT COOL 뮤직비디오에서도
뱀으로 제작된 헤어피스를 착용한 것을 볼 수 있었다.
요새는 대대적으로 하이패션계에서
그리고 대중의 패션스타일에서 접목되고 있다.

목걸이와 어우러지는 헤어피스의 화려함

점차 강렬한 느낌으로

이렇게 2012년에도 헤어피스를 아르마니 쇼에서 볼 수 있었는데
조금 다른 접근 방식으로 보인다.
신부가 결혼을 할 때 베일을 쓰는 것과 같은 원리로
만들어져 있는 베일은
여러 비즈, 보석 장식들과 어우러져 있으며
저마다 다름을 보여주고 있다.
화려한 목걸이와 함께 반짝이는 치마, 클러치, 베일까지
단순한 아름다움으로부터 럭셔리함을 끌어낸다.

투명목걸이와 베일의 조화

다양한 아르마니 베일(VEILS) 디자인

얼마나 다양하게 디자인되는지는
아르마니 쇼가 진행되면서 점차 드러났다
벨벳 소재의 팬츠와 함께 반짝이는 카디건,
투명에 가까운 목걸이와
레이스 장식의 베일이 눈에들어온다.

글래머러스한 드레스, 반짝이는 자수와 보석으로 제작된 베일

아르마니 프라이빗 쿠튀르 쇼

“‘쿠튀르(couture)’는 봉재, 또는 의상점이란 뜻이며
오트쿠튀르(haute couture)는 고급 의상이나 그런 옷을 만드는 의상점을 말합니다”
중앙일보로부터 얻은 간단한 정의이다.
PRIVE는 PRIVATE이라는 뜻이며
쿠튀르라는 것은 위에서 정의한 바에 따른다.
한 마디로 고급 의상을 다룬다고 보면 되겠다.

화이트톤 베일
여러 보석이 들어간 베일
무늬가 특이한 베일

패션에 대한 아이디어가 필요하다면

2012년의 쇼를 통해서 현재 21년의 흐름에 매치하여 살펴본았다
아르마니 쇼에서는
여러 베일을 살펴볼 수 있었고,
현재 패션계에서 유행 중인 헤어피스를 기획하는
아이디어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
아직까지는 많은 사람들이 익숙하게 여기지 않지만
화려함과 특별함을 찾는 이들에게 반가운 아이템이다.

때때로 패션에 대한 아이디어가 필요하다면
이렇게 과거 탐험을 한 번씩 해주는 것이
기존의 생각을 환기시켜줄 것이다.

아르마니 PRIVE FALL 2012 COUTOURE COLLECTION 더 보기

0 공감은 힘이 됩니다~
OSISWING

, , . OSISWING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