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렉산더 맥퀸 McQueen Spring 2021 수트와 드레스

알렉산더 맥퀸 브랜드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사라 버튼이 연출한
2021년 Spring Ready-to-wear 컬렉션이 공개됐습니다.
웨딩드레스하면 이 브랜드를 떠올릴 수 있는데요.
이번에 공개된 룩을 통해서 어떻게 생활 속에서 입을 수 있는 기성복으로 탄생했는지
함께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캐주얼의 대명사, 데님으로 드레스를 연출했습니다.

알렉산더 맥퀸 – 일관성 있는 디자인

알렉산더 맥퀸 2021 봄 패션쇼는 처음부터 끝까지 일관성을 자랑했습니다.
우리가 평소 인식하는
이 브랜드만의 특징인
수트와 드레스를 어떻게 디자인적으로 다양하게 접근할 수 있는지 보여주었는데요.
통일된 로퍼, 부츠를 살펴볼 수 있었고
가끔 드러나는 하이힐은 보기 드물게 특별해보였습니다.

포멀한 수트, 일상 생활에서도 활용이 가능하다.

알렉산더 맥퀸 – 클래식하지만 친근하게

Ready-to-wear 언제든 입을 수 있는 기성복으로 나온 컬렉션이지만
역시나 알렉산더 맥퀸 특유의
갖춰진, 포멀한 룩을 살펴볼 수 있었습니다.
다만 조금 더 친절하고, 친근하게 다가왔는데요
사라 버튼은 그녀가 가장 좋아하는 되풀이되는 요소들에 대해
한 톤 낮춘, 음소거된 듯한 접근방식으로 풀었습니다.
그녀의 표현을 채우던 비비드한 색감의 꾸밈은 사라진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그 대신 그녀는 구조를 차용했고
그 구조 자체만으로 표현할 수 있도록 기획했습니다.

올화이트룩. 드레스를 닮은 코트

알렉산더 맥퀸의 Covid 19에 대한 해석

Spring 2021 쇼를 기획한 사라 버튼은
이러한 락다운 사태, 외출이 제한되는 사태에 대해서
새로운 생각을 꺼냈다.
이러한 상황을 반영하여
옷감을 사용할 때도 이미 가지고 있는 것을 이용하기로 정했다고 합니다.
그 위에 프린트를 하고, 다시 개발하고
그러한 방식을 통해 새롭게 느껴질 수 있도록 제작했습니다.

드레스는 클래식하지만, 소재와 디자인의 요소를 통해 캐주얼하게 풀어냈다. 구드는 보기 드문 포인트

레더 소재는 유행이 됐죠

레더는 대대적으로 큰 흐름을 타 유행이 됐습니다.
많은 브랜드에서 가죽을 활용해
옷을 제작하는 모습을 볼 수 있는 현재인데요.
레더 팬츠만이 아니라, 이렇듯 레더를 통해 드레스를 만들어
선보이고 있습니다.
구두에는 발의 끝부분에 포인트가 되어있어 브랜드의 고급스러움을 표현하고
드레스와 함께 매칭된 벨트는 중간의 큼지막한
골드 장식으로 포인트를 줍니다.

수트에 접근 방식은 구조적이다. 구조를 통해 표현하고 있는 모습

포멀한 수트와 캐주얼한 부츠의 매치

위에서 보았던 수트와 닮은 모습이나
패브릭의 패턴과 컬러감을 통해 조금 더 대중에게 가까워졌다.
기본적인 스타일이나
크롭으로 제작된 자켓 하나를 얹었고
남성성이 강하게 느껴지는 블랙 부츠까지 더해져
자유로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드레스를 부츠와 매치하여 캐주얼하기도, 고급스럽기도 한 모습을 보여준다.

크롭자켓 안의 드레스

하늘하늘한 화이트 드레스와
화이트 크롭자켓의 조화가 돋보인다.
독특한 헤어스타일의 모델과
옷 간의 밸런스가 훌륭하다.

힐과 매치했어야 할 것만 같은 드레스는 삭발의 머리를 한 모델, 강한 남성성을 띤 부츠로 마무리했다.

브랜드성을 상징하는 연출

브랜드 고유의 드레스를 담아놓은 후반부 룩 중 하나다.
삭발의 헤어스타일을 가진 모델과
우아하고도 여성스러운 드레스
발끝은 부츠로 완성했다.
강하면서도 반항적인 모습을 보이지만
드레스의 실루엣으로 인해 다른 느낌을 준다.

알렉산더 맥퀸 Spring Ready-to-wear 2021

다른 2021 Spring RTW 컬렉션, 펜디 FENDI 확인해보세요!

0 공감은 힘이 됩니다~
옷이날개

옷이날개는 옷, 신발, 스타일, 패션에 관련된 유익하고 재미있는 정보를 다루는 블로그입니다. 내일 뭐 입을지, 우리들의 오랜 고민을 해결해줄 고민 해결사를 만나보세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