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적인 엄마, 감성적인 엄마

아동 심리 전문가 오은영 박사의 강의를 들으며
한 마디 한 마디에 찔리는 엄마들 많을 것이다.
나 또한 그러하다.

기억에 남는 강의 중 하나는
부모가 아이의 마음에 상처를 주어도 아이에게는 기댈 사람이 부모뿐이어서
마음 속으론 완전한 용서가 되지 않았음에도
“엄마 가(아빠가) 미안해.” 한 마디면
아이는 고개를 끄덕이며 사과를 받아들인다는 내용이었다.

Pixabay

이 강의에서 나를 가장 반성하게 했던 한 마디는
부모들도 그 심리를 알기때문에 아이에게 감정 그대로를 드러낼 수 있다는 것이다.

어쩌면 나도 언제나 다정한 말투로 사랑을 표현해주는 따듯한 엄마,
잘못된 행동을 했을 때만 혼을 내는 반듯한 엄마라며
자화자찬, 자기합리화 하기에 바쁜 육아를
하고있었는지도 모르겠구나 하는 생각이 스쳐지나갔다.

Pixabay

어느 날에는 아이의 학습지 숙제를 함께 했을 때 였다.
13-14-15-□□-17-18
네모 안에 들어갈 숫자를 맞추는 문제였다.

“십삼, 십사, 십오….모르겠어.”
“그럼 앞에 있는 1을 가리고 생각해보자.”
“삼, 사, 오, 육, 칠, 팔!”
“앞에 1이 있으면 십 단위가 되는거야. 그래서 십삼, 십사, 십오가 되고.
그럼 그 다음은 무엇이 될까?”
“십….사?”
“십사는 여기 있잖아. 다시.”
“…..육?”
“다시.”
이미 열번, 스무번도 넘게 반복했던 숫자 세기였음에도
이상한 숫자를 말하는 아이를 이해할 수 없었다.
“다시.”라는 말을 서넌번 외치고는 주방으로 가 화를 가라 앉히기 위해 물을 마시고
책상으로 돌아오니 아이는 눈물을 뚝뚝 흘리며 손가락으로 숫자를 세고 있었다.

Pixabay

긴장감과 부담감이 고작 6살밖에 되지 않은 아이의
작고 작은 어깨를 짓누르고 있었던 것이다.

“다시.”라는 두 글자에 담긴 엄마의 목소리 변화, 경직된 표정으로
이미 나의 감정을 읽어버린 6살 아이.

아이가 긴장해서 자신감을 잃었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었던 것도 아니다.
아이가 느꼈을 감정을 모른 ‘척’하며
그 순간의 욱한 감정을 참지 않고 화를 표출하고 있던 것일뿐.

Pixabay

아이의 눈물을 닦아주며 내 감정을 다스리고
아이의 기분과 감정을 더 들여다볼 수 있는
엄마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똑같은 문제가 나왔을 때,
내 눈치를 보며 움찔하는 아이의 모습에 마음이 미어졌다.
“다시.”라는 말 대신 아이와 했던 약속을 되새기며
“십 단위로 넘어가니 헷갈릴 수 있는데 엄마랑 손가락으로 같이 세어볼까?”
하며 손가락을 맞대니 아이는 손가락을 다 새보기도 전에 정답을 적어냈다.
그렇게 그 날의 학습을 마치고는 이제 20까지 세고 쓸 수 있다고
아빠에게 자랑하며 뿌듯해하는 아이의 모습을 보니
지난 날 “다시.”만 외쳐댔던 내가 더 부끄러워졌다.

Pixabay

내 욕심에 취해 아이를 바라보기보다
오롯이 아이 그대로를 사랑해주는 따듯한 엄마가 되어야겠다고
내 감정에 휘둘리기보다 내 아이의 감정을 어루만지는 감성적인 엄마가 되겠노라고
오늘도 다짐하고 또 다짐한다.

옷이 날개 블로그 바로 가기

<유치원의 꽃, 학예회를 못 보며> 글 보기

0 공감은 힘이 됩니다~
옷이날개

옷이날개는 옷, 신발, 스타일, 패션에 관련된 유익하고 재미있는 정보를 다루는 블로그입니다. 내일 뭐 입을지, 우리들의 오랜 고민을 해결해줄 고민 해결사를 만나보세요.

One thought on “감정적인 엄마, 감성적인 엄마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