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키덩크 열풍, 나이키 덩크슈즈 코디 활용법

나이키덩크 드로우 한번쯤은 해봤잖아?

요즘 나이키덩크 이 아이가 상당한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한다.
처음 시작은 아마 나이키 드로우로 시작했을 것이다.
나이키의 신박한 마케팅 방식 중 하나인 드로우 방식으로, 신발을 단지 매장에서 바로 판매하지 않고, 조금 인기가 있다 싶을 제품들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일정 시간에 릴리즈해 응모한 사람들을 기준으로 뽑기 형식으로 진행이 된다고 한다.

초반에는 나이키덩크 제품들은 매니아층들만 즐겨신는 신발이고, HIP-HOP의 상징이기도 했는데, 이젠 그것 만은 아닌 듯 하다.
주변만 둘러보더라도 다양한 연령층, 남녀불문하고 나이키 덩크슈즈를 신고있는 광경을 목격할 수 있다.

요즘 핫한 나이키 덩크슈즈 어쩌다 DRAW 했는데 당첨이 되버렸다고? 리셀은 하고싶지 않고 실착하고 싶다고?
그럼 이 글은 당신을 위한 것이다. 나이키 덩크슈즈 스타일링 하는 방법에 대해서 이번 글에서 다뤄보도록 하겠다.

요즘 인스타그램에서 난리난 메리제인 슈즈의 스타일링 방법을 알고싶다면? <메리제인 슈즈 양말 찰떡궁합 코디> 글 보러가기

나이키 덩크 로우 블랙, 범고래

크림에서 판매되고 있는 나이키덩크 범고래 제품
출처: 크림 (kream)

현재 나이키에서 가장 핫한 아이템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는 나이키 덩크 로우 블랙 이라고도 불리우고 범고래라고 불리우는 영롱한 아이! 한 때, 엄청나게 많은 곳에서(나이키 공식홈페이지, 카시나, 온더스팟 등) 드로우를 진행했지만 에디터는 한 개도 건지지 못했다는 그 아이이다.

나이키 덩크 범고래 스타일링
출처: 네이버 블로그 [그냥 사람 사는 이야기]

위의 사진 처럼 그냥 평상 일상룩에 툭하고 범고래 제품을 신으면 포인트가 되고 그렇게 힙해 보일 수가 없다.
바지에 매칭하는 것 뿐만 아니라, 여성여성한 룩에도 은근하게 잘 매치가 되는 범고래 아이템.
덩크에서 가장 BASIC 한 아이템이라고 할 수 있으니, 처음 덩크슈즈 도전한다면 추천한다.

나이키 에어 조던 1 MID 옵시디언

유튜버 킨타쿨 아영씨가 나이키 에어 조던 1 MID 옵시디언 제품을 착용한 모습
출처: 유튜브 채널 kindacool

한 때, 나이키 에어 조던 1 미드 옵시디언도 상당히 유명했다.
은근한 네이비 색상을 갖고 있어서 어느 곳에 매치해도 다 잘어울리는 마법의 신발!

위의 사진 처럼 연한 청바지에 매칭하는 것이 가장 최고의 코디법이 아닐까 싶다.

NIKE Dunk Low SP Champ Colors

현재 크림에서 판매되고 있는 나이키 덩크 NIKE Dunk Low SP Champ Colors 제품
출처: 크림 (Kream)

마지막으로 소개할 아이템은 NIKE Dunk Low SP Champ Colors 제품이다.
많은 사람들이 범고래에만 미쳐있을 때, 일부 사람들은 이 컬러에도 빠져들었다고 한다.
이 아이의 신발을 실물로 영접하면 은근한 주황색과 네이비색감이 어울리지 않을 듯 하지만 상당하게 잘 어울려 감탄을 금치 못한다.

NIKE Dunk Low SP Champ Colors 를 조거팬츠에 매칭한 사진
나이키덩크 NIKE Dunk Low SP Champ Colors 를 카키색 면바지에 매칭한 사진
출처: 크림 (Kream)

이 아이도 스타일링 방법이 무궁무진하다.
조거팬츠에도 매우 잘 어울릴뿐 만 아니라 청바지에도 면바지에도 모두 매칭이 잘되서 마법의 덩크 아이템이다.

이때까지 나이키덩크 슈즈와 스타일링 방법에 대해서 알아보았다.
이렇게 예쁘고 스타일링도 다양하게 할 수 있는데 단 한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가격이 너무 터무니 없다는 점이다.
일반 판매가에 비해 리셀가로 10만원에서 20만원정도 붙여서 파는데 그럼 판매가격은 결국 20~30만원대로 형성이 되버려 선뜻 도전하기가 망설여진다.
나이키에서 하루빨리 이런 리셀러들 잡고 일반인도 마음편히 덩크를 신는 그날이 오길 바래본다.

옷이날개 네이버 블로그 바로가기

0 공감은 힘이 됩니다~
옷이날개

옷이날개는 옷, 신발, 스타일, 패션에 관련된 유익하고 재미있는 정보를 다루는 블로그입니다. 내일 뭐 입을지, 우리들의 오랜 고민을 해결해줄 고민 해결사를 만나보세요.

댓글 남기기